D램 평균 가격, 日 수출규제 후 23% 급등

입력 2019-07-20 13:49

제보하기

(사진=뉴시스)
일본의 대(對)한국 소재 수출규제 발표 이후 주요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 등에 따르면 전날 개인용컴퓨터(PC)에 탑재되는 DDR4 8기가비트(Gb) D램 제품의 평균 현물가격은 지난주 대비 14.6% 오른 3.736달러를 기록했다.

D램 평균 가격은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 발표 직후인 5일과 비교해 급등했다. DDR4 8Gb D램은 23.3% 올랐고, DDR3 4Gb D램의 경우 1.420달러에 거래되던 것이 25.0%(1.775달러) 치솟았다.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와 USB 드라이브 등에 사용되는 64Gb MLC(멀티플 레벨 셀) 낸드플래시 제품 현물 가격도 지난 5일(2.35달러)보다 6.1% 상승한 2.493달러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생산라인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관악구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 발생, 26세 남성 보라매동 거주자"…이동 동선 '17일~21일까지 대구 방문'
  • 2
    광명시청, 안내 문자 발송 "확진자 1명 명지병원 이송"…동선 확인하려 홈페이지 '폭주'
  • 3
    평택시 블로그, 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대구→포승면 도곡리 자택 거주 20대 여성

기업 최신 뉴스

  • 1
    컴투스, 코로나19 대응 위해 재택근무 시행
  • 2
    LG상사 "재택근무 전면 시행"
  • 3
    CJ푸드빌, 27일부터 재택근무… 매장 운영 최소 인력만 남긴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