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文 대통령, 6월 한미정상회담서 한일 갈등 관심 당부"
입력 2019-07-20 09:42

(연합뉴스)
청와대는 6월 30일 한미정상회담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일 갈등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고 20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한일 갈등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관여 요청이 있었다고 한 것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갈등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의 일환으로 (이 같은) 언급을 했던 것"이라며 "당시 일본 언론은 경제 보복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 기념 행사에서 한일 갈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한국 대통령이 내가 관여할 수 있을지 물어왔다"며 "한일 정상이 둘 다 원하면 관여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 정상이 원할 경우라는 조건을 단 것은 적극적인 개입 없이 한일 양국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