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 대통령, 6월 한미정상회담서 한일 갈등 관심 당부"

입력 2019-07-20 09:42

제보하기

(연합뉴스)
청와대는 6월 30일 한미정상회담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일 갈등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고 20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한일 갈등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관여 요청이 있었다고 한 것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갈등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의 일환으로 (이 같은) 언급을 했던 것"이라며 "당시 일본 언론은 경제 보복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 기념 행사에서 한일 갈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한국 대통령이 내가 관여할 수 있을지 물어왔다"며 "한일 정상이 둘 다 원하면 관여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 정상이 원할 경우라는 조건을 단 것은 적극적인 개입 없이 한일 양국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이순재 고액기부자 가입·한상헌 사생활 논란·하정우 측근 "사실 아니다"·김철민, 펜벤다졸 5개월 차 "뇌 MRI 정상"·이신영 "일진설 올린 동창, 돈 달라며 협박" (문화)
  • 2
    정동원, 남진 ‘우수’ 열창…원곡자도 놀란 실력 “괴물 신인이다” 최고의 칭찬
  • 3
    광주 코로나 확진자 발생, 서구 지역 30대 남성…신천지 대구교회 방문 이력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2020 美대선] 블룸버그, 첫 데뷔 무대서 참패...트럼프 ‘최악’ 조롱
  • 2
    속보 코로나19 전국 동시다발 발생…경남·충청에서도 확진자 나와
  • 3
    속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52명…신천지대구교회 관련 39명 추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