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주식엔 못 미친 '불매 운동'
입력 2019-07-20 09:45

대(對)한국 수출제한 조치에 맞대응 해 국민들 사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것과 달리, 국내에서 해외주식을 사고파는 직구(직접 구매)족의 일본 주식 매수세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연합뉴스는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 자료를 토대로 이달 1∼18일(거래일은 14일) 국내 투자자의 일본주식 매수금액은 3248만 달러로 거래일 기준 하루 평균 232만 달러(약 27억 원)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일본의 대 한국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방침이 공표되기 전인 6월의 일평균 매수액(216만 달러)보다 7.5% 늘어난 수준이다.

일본주식 매수 건수 역시 이달 14거래일간 일평균 87건으로 집계돼 6월(일평균 80건)보다 8.8% 늘었다.

반면 매도 금액은 6월 일평균 387만 달러에서 이달 227만 달러로 41.3% 줄었다.

이에 따라 이달 일평균 순매수 금액은 전월보다 176만 달러 늘었다.

또 순매수 금액이 늘고 주가가 오르면서 예탁원에 보관된 국내 투자자의 일본주식 보유 잔액도 18일 현재 18억3514만달러로 전월 말(18억2691만 달러)보다 823만달러(약 97억 원)가량 늘었다.

보관규모 기준 해외주식 상위 10개 종목에는 일본 주식이 3개나 들어 있다. 1위인 아마존(미국)에 이어 일본업체인 골드윈이 2위, 넥슨이 4위, 니폰스틸(일본제철)이 7위를 각각 차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