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하나, "100일여 간의 우정 있었나"…女 교도관 배웅에 목례
입력 2019-07-19 18:08

(출처=YTN 방송화면 캡처)

황하나가 수원구치소 직원에게 고개 숙여 감사 인사를 전했다.

19일 오전 가수 박유천의 전 연인 황하나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구치소를 나섰다. 황하나는 구치소 정문 앞에서 언론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자신을 배웅한 여성 교도관에게 목례로 작별인사를 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해당 교도관 역시 허리를 숙여 인사를 건넸다.

이같은 황하나의 행동은 100여일 간의 구치소 생활 중 함께한 관계자에게 고마움을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황하나는 기자들에게 "수원구치소 직원분들에게 고맙다"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황하나는 지난 2015년 이후 수 차례에 걸쳐 불법 약물을 복용한 혐의로 덜미를 잡혔다. 관련해 19일 선고 공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