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유라 누구? ‘먹물 같은 사랑’으로 활동…작곡가에 곡 빼앗긴 사연 “우울증 치료까지”
입력 2019-07-18 21:31

(출처=MBC)

가수 김유라가 작곡가에게 노래를 빼앗긴 사연을 전했다.

18일 밤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는 김유라가 출연해 작곡가 A씨에게 돈을 주고도 노래를 빼앗긴 사연을 털어놨다.

이날 김유라의 모친은 “작곡가 A씨에게 수천만 원을 주고 딸의 노래를 제작해달라고 했다”라며 “하지만 어느 날 작곡가가 제목만 바꾸어 다른 가수에게 노래를 줘버렸다”라고 전했다. 노래의 제목은 ‘먹물 같은 사랑’이다.

김유라의 모친이 작곡가에게 지불한 돈은 약 3080만 원. 하지만 영수증과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아 이에 대한 증거는 남아있지 않았다. 이로 인해 김유라는 우울증에 시달려야 했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김유라는 “앨범을 낼 때도 계약서를 안 썼다. 그런 걸 몰랐다”라며 “나중에 보니 ‘먹물 같은 사랑’이 편곡되어 다른 이름으로 다른 가수가 부르고 있더라”라고 털어놨다.

한편 김유라는 1991년생으로 올해 나이 29살이다. 2014년 싱글 앨범 ‘꼬까신’으로 데뷔해 트로트 가수로 5년째 활약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