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기평, 매각 추진 LG히타치워터솔루션 '부정적 검토'
입력 2019-07-18 17:22
"계열 분리 후 안정적 수주 확보 어려워"

▲LG히타치워터솔루션 거래처별 매출 추이.(출처=한국기업평가)

한국기업평가가 LG전자가 매각을 추진하는 히타치워터솔루션을 '부정적 검토' 대상에 등록했다.

18일 한기평은 LG히타치워터솔루션의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3+'로 평가하며 부정적 검토 대상으로 올렸다고 밝혔다.

등급감시 대상 등록은 동사 지분의 51%를 보유한 LG전자가 지분 전량 매각을 추진한 데 따른 것이다. 한기평은 "사업안정성의 근간인 계열사와의 높은 영업 연계성이 훼손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한기평은 "동사 사업 안정성의 근간은 LG 계열사로부터의 안정적인 캡티브 물량"이라면서 "계열 분리 이후에는 LG디스플레이 중심의 안정적인 수주물량 확보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회사의 최근 5개년 평균 약 90%의 매출은 LG 계열로부터 발생했으며 최근 매출 증가도 LG디스플레이 등 계열 물량 확대에서 기인했다는 평가다. 지난해 LG디스플레이로부터의 매출은 3326억 원으로 전체 매출의 80%를 차지했다.

LG전자는 수처리 자회사 히타치워터솔루션과 하이엔텍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한기평에 따르면 히타치워터솔루션의 2대 주주인 일본 히타치의 지분 49% 또한 함께 매각 협상에 포함될 것으로 파악된다. 지배구조 변동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우선협상대상 후보로는 모건스탠리 PE, 스탠다드차타드 프라이빗에쿼티(SC PE), 부방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한기평은 향후 지분매각 진행사항과 관련해 △변경될 주주 △매각 이후의 LG 계열과의 전반적인 사업연계도 유지 여부 △수익성 변동과 주주의 배당정책 등에 따른 재무구조 변동 등을 주요 모니터링 요소로 꼽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