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가정사 고백, "父 국회의원 운전기사였다"…재혼한 아내와 일식집 운영 계기는?

입력 2019-07-17 15:42수정 2019-07-17 15:48

제보하기

▲17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두언 전 의원(62)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그의 가정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두언 전 의원은 올해 2월 연합뉴스TV를 통해 가정사를 돌이켜보며, 재혼한 아내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아버지가 국회의원 운전기사였다"라며 "어렸을 때부터 국회의원 어떻게 되는지 고민했다"라고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해 말 서울 마포구에 일식집을 개업하며 삶에 대한 새로운 의지를 다졌다.

정 전 의원은 당시 "재혼한 아내가 일식 조리사 자격증이 있다"면서 "경영 전반은 아내가 하고 나는 셔터맨을 맡는다. 예순이 다 됐으니 먹고살기 위해 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아내 구모씨는 영상 인터뷰에서 남편에 대해 "남편은 순수한 어린아이 같은 사람? 돌려 말할 줄도 모른다"라며 "방송 보면서 조마조마할 때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에서도 다정다감하고 말씀이 유쾌하고 잘 웃고 이렇지는 않는다. 그런데 따뜻한 정이 항상 느껴지는 그런 분이다"라며 "거짓말을 잘 못 한다. 나한테도 조금 돌려 말했으면 하는 것이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지난 16일 오후 서울 홍은동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부인은 이날 오후 3시 58분께 정 의원이 자택에 써둔 유서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없다'라며 유족의 뜻에 따라 부검은 실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화성시, 사망한 30대 男 ‘코로나19’ 검사…최근 고향 대구 방문 이력
  • 3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트럼프, ‘코로나19’ 기자회견 한다…한국 추가 제한 나서나
  • 2
    애플 이어 MS도 ‘코로나19’에 실적 악화 경고
  • 3
    국제유가, 코로나19 우려에 사흘째 급락…WTI 2.3%↓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