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항공기 탑승객 여전히 40분 넘게 기다렸다

입력 2019-07-16 10:46

제보하기
전년 대비 16.4%↓…월 평균 2.2분 감소

(출처=국토교통부)
인천공항 항공기 출발지연 시간이 전년대비 16.4% 줄었으나 여전히 40분 넘게 지연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서울지방항공청은 16일 올해 상반기 인천공항 항공기 운항정시성 개선 종합점검을 실시한 결과 항공기 출발지연(항공사 출발준비완료 후 이륙까지의 지연시간)이 전년 동기대비 평균 2.2분 감소돼 16.4%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상반기 항공교통량은 출발 10만103편이고 46.1분 출발이 지연됐다. 이는 지난해 출발지연 57.4분보다 11.3분(19.6%)이 줄어든 것이다.

서울지방항공청은 항공기 출발지연 개선을 위해 올해 1월부터 활주로 3본을 이·착륙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변경·운영하고 출발 항공기간 분리기준을 시간대별로 축소 적용하는 등 특별대책을 추진해 항공교통량이 5.4% 증가됐음에도 불구하고 지연은 감소됐다.

김철환 서울지방항공청장은 "향후 관련기관과 협의를 통해 출발항공기 항공로 분리기준 축소와 출발 집중시간대에 운항시각을 분산시키는 등 출발지연 개선을 위해 다각적인 조치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관악구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 발생, 26세 남성 보라매동 거주자"…이동 동선 '17일~21일까지 대구 방문'
  • 2
    광명시청, 안내 문자 발송 "확진자 1명 명지병원 이송"…동선 확인하려 홈페이지 '폭주'
  • 3
    평택시 블로그, 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대구→포승면 도곡리 자택 거주 20대 여성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WHO “한국 환자 급증 깊이 우려… 코로나19 팬데믹은 아냐”
  • 2
    브라질,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 3
    프랑스, 코로나19 첫 프랑스인 사망자 발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