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전망] "원달러, 보합 출발 가능성…금리인하 기대에 약세"

입력 2019-07-12 08:50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07-12 08:45)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12일 원달러 환율은 보합 출발할 전망이다.

전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8.10원 내린 1173.5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달러화는 미국 소비자물가가 예상보다 양호했지만 파월 연준 의장의 금리 인하 시사 발언 이후 관련 부양 기대감이 계속되면서 약세를 이어갔다”며 “이 영향으로 국고채금리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6월 소비자물가는 전월대비 0.1%를 기록해 5월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지만 시장 기대(0.0%) 보다는 소폭 상승했다”며 “파월 연준 의장이 경제 불확실성에 적절하게 대응하겠다는 발언을 시장은 금리인하 기대로 평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달러에는 약세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원달러 환율 1개월물은 1174.26원으로 보합 출발할 것으로 예상하며, 달러 약세 영향 등을 고려할 때 소폭 하락 수준에서 머물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5만 명 넘어…전 세계 치사율 1위
  • 2
    WHO 사무총장 "文 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 발언 해달라"
  • 3
    아베 총리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