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전기차 배터리 미국 2공장 신설 검토"

입력 2019-07-11 20:19

LG화학이 미국에 두 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는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11일 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LG화학이 2022년 가동을 목표로 미국 켄터키주나 테네시주에 2조 원 규모의 공장을 신설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더불어 새 공장에 생산될 배터리는 볼보, 현대자동차, 제너럴모터스(GM), 폴크스바겐 등 완성차 업체에 공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LG화학은 2012년 미국 미시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세운 바 있다.

LG화학은 공장 신설 보도와 관련해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2
    ‘피디수첩’ 프로듀스x101 조작, 연습생들은 알고 있었다…“스타쉽 연습생 경연곡 스포해”
  • 3
    단독 국세청, 이수화학·(주)이수·이수페타시스 ‘특별세무조사’ 착수

기업 최신 뉴스

  • 1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시장서 두각…기술력 인정·사업속도
  • 2
    KT, 국내 통신사 최초 '국제연합 세계 관광기구' 회원 가입
  • 3
    SKT, ‘누구 콘퍼런스 2019’…AI 대중화 나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