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日 수출규제 대응책 논의…경제보복대책특위 첫 회의

입력 2019-07-11 14:41

제보하기
"정보 분석에 만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1차적으로 일본 제재 조치 철회와 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긴밀한 당정청 협의 통해 중장기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특위 위원장인 최재성 의원은 "명백한 경제 도발이고 침략"이라며 "경제 대 경제의 단선적 대응은 물론 전반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략분과, 경제산업통과분과, 외교안보분과로 특위를 나눠 가동하겠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정확한 진단이 완벽한 처방 만들 수 있다"며 "특위는 축소도 과장도 없는 명확한 정보 취합과 분석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특위 자문위원을 맡은 추미애 의원은 "(일본 정부가) 우익세력 지지층을 결집하겠다는 심산으로 강제동원을 핑계 삼아서 한국을 희생양으로 삼고 전 세계의 첨단산업을 인질로 삼은 것"이라며 "외교적 노력을 다각화하면서 지금의 문제를 푸는 데 총력을 집중할 것을 국회에도 요청한다"고 밝혔다.

특위 위원들은 이번 사안을 '국가적 위기'로 규정하고 여야의 초당적 협력을 강조했다.

한정애 위원은 "1910년 강제병합 시도가 있을 때 국민이 모두 하나였다면 그런 일 없었을 것"이라며 "경제보복에 있어서 국민 내부에서 분열을 시도하는 세력이 있는 것 같다. 하나가 되게 하는데 특위가 열심히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민석 위원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향해 "정신 차려라. 패망한 일본 제국의 절차를 밟지 말라"고 비난하면서 "부품 국산화와 다변화의 속도전을 펼치고 국민과 여야가 하나가 된다면 지금은 100년 전이 아니기 때문에 싸움은 아베가 일으켰지만 대한민국과 한반도 평화가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성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초기 대응 과정에서 정보나 분석들이 가지각색으로 나온 경우가 있어 조금 어색하고 겸연쩍은 경우가 있었다"며 "계속 일본의 태도나 발표, 국제사회 흐름 등과 함께 정보나 분석도 계속 버전업이 돼야 한다"며 우선 현 상황에 대해 정확한 진단을 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 2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 3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노리고 마스크 가격 올려 재판매 3곳 적발…영업정지 방침
  • 2
    이낙연, 임미리 칼럼 고발 논란에 "겸손함 잃은 것, 국민께 미안하다"… 민주당 첫 사과
  • 3
    코로나19의 비극…우한서 일가족 4명 사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