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유정 아버지, 동네 공원에서 운동" 이웃이 목격한 고유정 친정 식구 근황
입력 2019-07-11 10:47   수정 2019-07-11 10:47

(출처=MBC 방송 캡처)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및 유기한 고유정이 국선 변호사와 재판을 준비 중인 가운데, 사건 후 고유정 가족의 근황이 이웃 주민들에 의해 목격됐다.

10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제주 펜션에서 전 남편 강 모 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의 주변인과 사건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고유정 친정집을 찾았지만, 응답이 없었다. 한 이웃 주민은 제작진에 "(고유정 친정집에) 불이 켜져 있으니까 사람이 살긴 살 거다"라며 "바로 옆 공원에 운동기구가 많은데, 그렇게 큰 살인 사건이 났는데도 (고유정의 아버지는) 태연하게 운동을 하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강 씨의 남동생은 "'형 시신을 찾을 수 있게 도와주겠다, 시신 유기 장소라도 알아볼 수 있게 (고유정을) 설득해주겠다'라고 연락이 왔으면 했다"면서 "그런데 여전히 연락이 없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사건이 발생한 펜션 근처 한 주민은 "그 사건 이후 (펜션이)문을 닫았다. 어떻게 운영을 하겠냐"면서 "경찰들이 너무 느리다. 동생이 먼저 와서 주변 CCTV를 다 보고 갔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15일 오전 10시 30분 고유정에 대한 공판준비절차에 들어간다.

고유정은 살인과 사체손괴·은닉 혐의로 지난 1일 구속 기소됐으며, 고유정이 구성한 5명의 변호인단이 비판 여론에 모두 사임하면서 법원이 국선변호인을 선정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