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메디톡스, 허가 전 보톡스제 유통 의혹 ‘약세’

입력 2019-07-11 09:23

제보하기

(출처=KBS 1TV 뉴스 캡처)

메디톡스가 과거 보톡스 국내 1위 제품인 ‘메디톡신’을 정식 허가 전 유통한 의혹이 있다는 보도에 장 초반 약세다.

11일 오전 9시 20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메디톡스는 전 거래일보다 2만4500원(-5.79%) 하락한 39만8800원에 거래 중이다.

메디톡스는 장 초반 39만1300원까지 떨어져 52주 신저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메디톡신은 주름 개선 등에 쓰이는 주사제인 보톡스로 2006년 메디톡스사가 국산 보톡스 1호 제품으로 허가받은 바 있다.

전날 한 매체는 메디톡스가 메디톡신 임상시험 기간(2003~2005년) 동안 피부과, 성형외과 등에 이 약품을 유통, 불법시술을 하게 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 2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 3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류타임즈, 44억 원 규모 공급계약 미이행
  • 2
    APS홀딩스, 198억 원 규모 신규 시설투자
  • 3
    [특징주] JW홀딩스, 췌장암 조기진단키드 미국특허...‘15% 강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