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日 수출규제, 국회에 1200억 원 예산 요청할 것"

입력 2019-07-10 17:41

제보하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회에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1200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요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추가경정 예산안 증액에 합의하지 못하면 제2차 추경안을 낼 필요가 있는 게 아니냐'는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정부가 내년 예산으로 해야겠지만 몇 개월이라도 더 빨리 시작하기 위해 최소 1200억 원 이상을 국회에 정중하게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 의원님들도 한일 경제 마찰의 위중함을 충분히 알고 있는 만큼 이것만큼은 재해가 아닌가 하는 의식으로 도와주기를 바란다"면서 "이런 타격을 받는 이유 중의 하나가 부품 소재 장비의 지나친 대일 의존에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수입처 다변화, 국산화와 국내생산 역량 확충을 서둘러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업종에서도 부품 소재 장비를 직접 제조하는 업체들, 그리고 이번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는 범위에 들어 있지 않더라도 신산업 선두주자 기업인들이 함께 머리를 짜 미래 전략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에 중재를 요청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상상할 수 있는 여러 방면의 외교적인 노력을 진행 중"이라며 "보도된 부분만 이야기하면 통상교섭본부장이 미국에 갔다고 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2
    세계 주요 1분기 주가지수 22% 하락…코스피는 20% ↓
  • 3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 추가…총 35명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총선 현장] [종합] 주말 첫 선거운동…이낙연 “황 대표, 미워하지 않겠다” vs 황교안 “문 정권, 고칠 기미 안 보여”
  • 2
    [총선현장] 전주 지역 후보들, ‘모악산·모래내시장’ 찾아지지 호소
  • 3
    [총선 현장] 황교안 “문재인 정권, 고칠 기미 보이지 않아…공수처법 폐지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