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혜리, ‘아마레또’ 뭐기에…뜬금없는 홍보 논란 “내가 투자를 해서”
입력 2019-07-07 16:25

(출처=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캡처)

걸그룹 걸스데이 출신 혜리가 쇼핑몰 홍보로 논란이 되고 있다.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혜리가 방송 중 동생의 쇼핑몰 ‘아마레또’를 홍보해 논란이 됐다.

이날 방송에서 혜리는 뜬금없는 타이밍에 ‘아마레또’를 적어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패널들 역시 해당 문구에 궁금증을 드러냈고 이는 혜리 동생의 쇼핑몰 이름으로 밝혀졌다.

너무 간접광고가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자 혜리는 “제가 투자를 해서 그렇다”라며 다소 민망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역시나 방송이 끝난 후 “협찬사도 아닌데 노골적으로 홍보하는 것은 경솔했다”라는 비난이 이어졌다. 이를 편집 없이 고스란히 내보낸 제작진에게도 지적이 이어졌다. 일각에선 “친동생 쇼핑몰을 언급하는 게 불편한 일이냐”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매체를 통해 쉽게 홍보하는 행위는 동종업계 종사자들을 허탈하게 만든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혜리는 방송 후 동생의 쇼핑몰 ‘아마레또’가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자 이를 캡처해 자신의 SNS를 통해 축하했다. 논란이 된 뒤에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상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