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갑 장관 "사회적기업 진입 문턱 낮추고 사회적가치 평가체계 강화"

입력 2019-07-04 14:00

제보하기

(고용노동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4일 사회적기업을 찾아 "사회적기업의 인증제를 등록제로 개편해 진입 문턱을 낮추고 기업의 사회적가치 평가 체계는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제12회 사회적기업 주간을 맞아 사회적기업 두손컴퍼니를 방문해 이 같이 말했다.

두손컴퍼니는 고용부의 사회적기업 지원제도를 통해 성장한 대표적인 청년 사회적기업이다. 박찬재 대표는 과거 서울역 노숙인 강제퇴거 사건을 계기로 노숙인 등의 빈곤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창업한 후, 현재 취약계층 11명(노숙인 7명, 저소득자 1명, 고령자 3명)을 고용하고 있다.

이 장관은일하고 있는 현장을 돌아본 후 박 대표, 근로자들과 '사회적기업가로 꿈을 꾸고, 꿈을 향해 달려'라는 주제로 간담회를 가졌다.

고용부가 2007년에 사회적기업 육성법을 제정한 이후 정부의 육성정책과 시민사회의 노력으로 올해 5월 현재 2201개의 사회적기업에서 4만6443명이 일하고 있다. 이중 취약계층은 60%(2만7991명)에 달한다. 매출액도 지난해에는 전년과 비교해 37% 증가한 3조5531억원 수준이다.

이 장관은 “정부는 사회적경제의 가능성과 역할을 높이 평가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삼고, 금융․소셜벤처․인재양성 등의 분야별 전략을 마련해 범정부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채리나 심경, 시험관 시술 실패에 눈물…2세에 대한 애틋함 “미안해요”
  • 2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3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사회 최신 뉴스

  • 1
    경기도, 연구개발비 부정 업체 '지원사업 영구퇴출'
  • 2
    박원순 서울시장 부부, 4ㆍ15총선 사전투표 첫 날 ‘소중한 한 표’
  • 3
    탁구ㆍ야구ㆍ당구 3종목 체육대회 승강제 리그 도입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