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필드 자회사, 64억 원 규모 5G용 장비 SKT에 공급

입력 2019-07-04 09:55

제보하기

텔레필드의 자회사인 썬웨이브텍이 SK텔레콤에 64억 원 규모 5G용 프론트홀 장비를 본격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텔레필드가 3년전 투자해 최대주주로 있는 썬웨이브텍은 6월 29일 Fronthaul 5G-PON 약 56억 원 규모와 5G MUX 약 8억 원 규모의 장비를 올해 8월 말까지 SK텔레콤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에 앞서 썬웨이브텍은 이미 1차 계약을 통해 올해 상반기에만 약 70억 원 규모의 5G PON 장비를 SK텔레콤에 공급했다.

썬웨이브텍 관계자는 “SK텔레콤은 향후 수년간 지속적으로 5G 네트워크의 확대를 위해 5G-PON과 5G SMUX에 대한 투자를 계획하고 있어 다년간 본 물품 공급을 통한 매출이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미스터트롯 녹화 취소·송가인 장성규 기부·트와이스 서울 콘서트 취소·노홍철 영업중단·김민아 코로나19 음성 판정 (문화)
  • 2
    코로나19 확진자 많은 부산, 첫 '코호트' 격리…무슨 뜻?
  • 3
    [증시 키워드] 코로나19에 울고 웃는 증시…식품ㆍ물류↑ 마스크↓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보이스핑 주의…'지연 이체ㆍ계좌 지정'으로 예방
  • 2
    남해화학, NH투자증권서 100억 규모 유가증권 매수
  • 3
    SG관계사 이지이앤엠, 대기유해물질 배출기준 테스트 통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