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은 알고 있다...美제재에도 이란산 원유 밀거래한 중국의 꼼수

입력 2019-07-03 16:41수정 2019-07-03 16:50

제보하기
-환적·제3국 경유 통해 이란 원유 우회 수입 의혹

▲중국 선적 대형 유조선인 퍼시픽알파호가 지난 5월 20일 이란 영해 인근 해상에서 정체 불명의 유조선과 접촉해 원유를 환적하고 있는 장면이 위성에 포착됐다. 출처 : 탱커트랙커스닷컴
미국이 대 이란 제재의 일환으로 이란산 원유 수입을 전면 금지했음에도 중국이 이란과 계속 거래하고 있는 정황이 담긴 위성사진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2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위성사진 분석 결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이란산 원유의 전면 금수 조치를 발동한 이후에도 중국이 비공식 루트로 이란과 계속 거래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이 해상 환적이나 제3국을 경유하는 수법으로 이란산 원유를 밀수하고 있다는 의혹이다.

원유 수송·보관 조사 전문업체인 탱커트랙커스닷컴(Tanker Trackers.com)이 공개한 위성사진에 따르면 중국의 대형 유조선인 퍼시픽알파호는 지난 5월 20일 이란 영해 인근 해상에서 정체 불명의 유조선과 접촉했다. 이후 한 달여 뒤인 지난달 28일 말라카 해협을 통과하는 퍼시픽알파호의 선체 형태는 원유를 가득 실은 상태다.

환적 시점은 미국이 한국·중국·일본 등 8개국에 적용하던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한시적 제재 예외 조치를 철폐한 이후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미국 정부는 이란 원유 수출을 제로(0)로 하려는 목적으로 5월 2일 만료되는 제재 유예 조처를 연장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미국은 이란이 유조선의 위치를 표시하는 위성항법장치(GPS) 신호를 끄는 수법으로 환적 밀수출을 계속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미르 마다니 탱커트랙커스닷컴 운영자는 “행적을 숨기기 위해 종종 유조선들이 신호를 꺼버린다”며 “중국 유조선도 자신들의 행적을 숨기고 있다”고 꼬집었다.

신문은 또 중국이 제3국을 통해 우회적으로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는 정황도 포착됐다고 지적했다. 중국세관총서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이란산 원유량 수입량은 급감했다. 지난 5월 중국의 원유 수입량은 107만t(약 790만 배럴)으로 전월 대비 67%나 줄었다.

그러나 5월 말레이시아로부터의 원유 수입량이 전월 대비 2.8배 늘어난 137만t(약 862만 배럴)로 나타났다. 말레이시아를 통한 원유 수입이 급증한 게 의심스럽다는 분석이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이란과 전통적인 우호국이다.

이와 관련해 아시아 석유시장 전문가는 “중국이 미국의 이란 제재에 반대하고 있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우회 수출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중국의 이란산 원유 밀수가 확인될 경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소강 상태에 접어든 미·중 무역갈등이 재점화될 수 있다고 신문은 우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5만 명 넘어…전 세계 치사율 1위
  • 2
    WHO 사무총장 "文 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 발언 해달라"
  • 3
    아베 총리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