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전망] "원달러, 하락 출발 가능성…G20 관망심리 여전"

입력 2019-06-26 08:55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06-26 08:51)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26일 원달러 환율은 하락 출발할 전망이다.

전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3원 내린 1156.2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허정인 NH선물 연구원은 "G20 관망심리속 원달러 환율은 제한적 범위에서 등락했다"며 "수입업체의 결제수요로 장중 오름세를 유지하긴 했으나, G20 정상회담에서 미중간 협상내용이 도출될 수 있다는 기대심리도 작용, 등락폭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밤 사이 달러화는 미 경제 지표 부진에도 강세를 보였다. 미 금리인하 기대가 다소 약화되자 주요 통화 대비 상승한 것이다. 25(현지시간) 제롬 파월 의장은 연준이 과도하게 반응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고, 연준의 대표적인 '비둘기파'(통화완화주의자)인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금리를 일시에 0.5%포인트 인하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밝혔다.

이란과 갈등으로 지정학적 리스크도 커졌다. 이란 대통령은 백악관이 정신적으로 장애가 있다고 비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 대한 이란 공격은 엄청나고 압도적인 힘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그간 하락세를 이어가며 출발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대외 이슈로 인해 환율 하락은 제한될 것이란 전망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4월 말 발생한 상승갭(1150.90원~1156.30원)의 메우기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면서도 " G20에 대한 경계와 이란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 등이 환율 하락을 제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허 연구원도 "최근 1200원대 가까이 급등한 후 급속도로 하락하는 원달러 환율을 지켜보면서 시장은 추가 강세 압력이 적다고 보고 관망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이날 역시 원달러 환율은 보합권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2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 3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아이엠텍, CB 전환가액 ‘971원 → 849원’
  • 2
    인선이엔티, 4분기 연결 영업이익 109억 원…전년비 56.8%↑
  • 3
    신한금융, 그룹사 통합 연금 플랫폼 출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