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외교부, ‘외교분야 국민참여 확대’ 공동협력
입력 2019-06-25 14:22

(출처=서울시)

서울시와 외교부는 일반시민들의 접근성이 다소 떨어졌던 외교정책 과정에의 국민 참여와 소통을 강화하고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서울시는 서울시청 시민청 태평홀(지하2층)에서 ‘국민외교 열린캠퍼스’을 위한 서울시와 외교부 간 업무협약식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민외교 열린캠퍼스’는 글로벌 문화부터 경제교류, 국제정세, 외교정책까지 그동안 평생교육에서 배울 수 없었던 ‘외교’ 분야 시민대학 프로그램이다.

전ㆍ현직 대사와 관련 학과 교수 등 외교 전문가가 직접 강사로 나서 다양한 외교 관련 주제를 놓고 강의ㆍ토론하고, 대사관과 문화원에서 현장학습도 진행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시와 외교부는 서울시민의 국민외교 역량 강화와 글로벌 시민교육 활성화라는 목표 아래 △교육 프로그램 기획ㆍ운영 △국민외교 협력 네트워크 구축 △외교 정책 과정에서의 시민 참여 활성화 등 분야에서 공동 노력하게 된다.

박원순 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외교 분야 평생교육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특화된 평생교육 프로그램 안착을 위해 서울시와 외교부가 공동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외교 열린캠퍼스’는 시민의 외교 분야 정책 참여를 돕고 글로벌 시민으로 시민의식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외교부와 협력으로 지난 5월 베트남대사관 연계 시민대학을 처음으로 운영했다. 이어 △덴마크 △브라질 △미국 주한 대사관ㆍ문화원과 연계한 ‘국민외교 열린캠퍼스’를 연말까지 운영하고, 내년에도 다양한 국가와 함께 대사관 연계 시민대학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