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남방정책 핵심’ 對아세안 수출이 하강하는 까닭

입력 2019-06-23 17:17

4개월 연속 감소세…미·중 무역분쟁 수출 하강 주원인 신남방정책에 따른 韓기업 현지 진출 확대도 영향

한국의 핵심 경제협력 파트너로 급부상한 베트남, 싱가포르 등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지역에 대한 우리 수출이 내리막길이다. 대(對)아세안 수출 부진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아세안과의 교역 둔화가 주원인이지만 정부의 신(新)남방정책에 따른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도 한몫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1~5월 누계 기준 대아세안 수출액은 400억41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4% 감소했다. 3.9%인 1월을 제외하고 2월(-3.1%), 3월(-7.5%), 4월(-1.2%), 5월(-4.0%) 모두 마이너스였다.

아세안 국가 가운데 우리나라의 최대 수출국인 베트남 수출액(195억4700만 달러)은 같은 기간 0.1% 감소했다.수출의 17%(지역 기준 2위)에 달하는 아세안 수출 부진은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중국 등 글로벌 경기 둔화가 원인이다. 수출 부진으로 아세안 경기가 위축되다 보니 이 지역에 대한 우리 수출도 영향을 받고 있는 것이다. 이와 함께 삼성 등 대기업을 중심으로 반도체 석유제품 등 현지 투자가 활발한 것도 수출 부진의 한 요인으로 꼽힌다. 산업계 관계자는 “우리 기업들이 베트남 등 아세안에 설립한 생산 공장이 하나 둘씩 가동되고, 이로 인해 현지에서 제품 조달이 가능해지면서 아세안으로의 중간재, 최종재 등의 수출이 감소 추세”라고 말했다.

2017년 46.3%에 달했던 우리나라의 대베트남 수출 증가율이 작년에 1.8%로 쪼그라든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이런 현상은 정부의 신남방정책과도 연관이 있다. 정부는 2017년 말 중국, 미국 중심의 한국경제 지형을 아세안 등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신남방정책을 내세우며 우리 기업의 현지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2018년 말 기준으로 한국 기업의 대아세안 투자는 신규 법인 1291개, 투자액 61억3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각각 14.1%, 16.7% 증가했다.

문병기 한국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값싼 원료비와 인건비에 신남방정책이 맞물리면서 우리 기업의 아세안 진출이 늘고 있다”면서 “이는 아세안과 경제협력 파트너 관계를 구축하는 데는 이롭지만 우리 수출을 약화시킬 수 있는 만큼 정부가 고부가가치 품목을 중심으로 국내 설비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보완책을 병행해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악플의 밤', 설리 없이 녹화 진행 "연락 닿지 않았다"…네티즌 "프로그램 폐지해야"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스페인 대법원, 독립추진 카탈루냐 지도부에 중형 선고...각지서 대규모 시위
  • 2
    [2019 국감] 조국 떠났지만 블랙홀 아직…정무위서 웅동학원 도마에
  • 3
    인공고기 전쟁 본격화...대형 육가공업체들, 인공고기 시장 속속 진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