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넥신ㆍ툴젠 합병 기대효과는?
입력 2019-06-20 08:13

한독이 제넥신과 툴젠의 인수합병으로 기업 가치가 크게 상승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0일 “한독의 연결자회사인 제넥신은 유전자가위 업체인 툴젠을 흡수합병을 결정헀다”며 “주가를 기준으로 산정된 합병 비율은 제넥신과 툴젠이 각각 1대 1.2주”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넥신은 유전자치료제와 면역항 암제를 주력으로 개발하고 있는데 여기에 툴젠의 3세대 유전자가위 기술이 더해지면 치료제 개발속도와 성공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신규 파이프라인 개발의 폭도 넓어지는 등 시너지가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연구원은 “제넥신과 툴젠의 사례는 각자 분야의 대표기업들간의 첫 인수합병국내 첫 역사적인 사례”라며 “지난해 글로벌 바이오시장의 인수 합병 규모는 약 3400억 달러로 사상 최대 수준을 돌파했다”고 짚었다.

그는 “한독은 제넥신과 툴젠의 합병이 완료된 후에도 최대 주주의 위치를 유지하게 되는데, 한독의 오픈이노베이션 가치가 부각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독은 제넥신을 비롯한 9개의 바이오 및 의료기기 등의 업체에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본업의 실적 정상화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 한독의 현 주가는 절대 저평가 상태”라며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의 결과로 향후 제 2, 3의 제넥신이 한독의 가치 상승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