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쓰촨성 지진 사망자 12명·부상자 135명으로 늘어…여진 진행 중
입력 2019-06-18 17:27
여진도 계속되고 있어

▲17일 밤 규모 6.0 지진 발생으로 피해를 입은 중국 서남부 쓰촨성 지역. 신화통신연합뉴스
17일 밤 10시55분(현지시간) 중국 서남부 쓰촨성 이빈시 창닝현에서 발생한 6.0 규모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12명으로 늘었다. 부상자는 135명으로 집계됐다.

18일 펑파이(澎湃)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쓰촨성 당국은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사상자 수가 이 같이 늘었다고 밝혔다. 지진이 일어난 이빈시 창닝현에서 9명, 인근 궁현에서 3명이 목숨을 잃었다. 현지 당국은 지진 현장에서 밤샘 구조 작업을 진행 중이다.

여진도 이어지고 있어 사상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쓰촨성 지진국에 따르면 본진 후 18일 오전 11시까지 규모 2.0 이상의 여진이 69차례 발생했다. 이 중 규모 5.0~5.9 여진이 두 차례, 4.0~4.9가 세 차례 발생했다. 중국지진대망(CENC)에 따르면 본진 진앙은 북위 28.34도, 동경 104.90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16㎞였다.

재산 피해도 늘어나는 추세다. 6500여 가구가 붕괴되거나 파손되는 피해를 겪었다. 이에 따른 경제 손실은 1081만 위안(약 18억48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당국은 피해 현장에 의료진과 소방대원 등 300여 명의 구조대를 급파하고, 텐트 5000개와 간이침대 1만 개를 지급했다.

중국의 대표적인 지진 다발지인 쓰촨성은 지난 2008년 5월 12일 원촨현에서 발생한 규모 8.0의 지진으로 6만9000명이 숨지고 37만4000명의 부상자가 나온 곳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