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신평, 현대로템 신용등급 ‘A-’ 하향
입력 2019-06-18 16:32

(제공=한국신용평가)

한국신용평가는 18일 정기평가를 통해 현대로템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하향 조정했다. 등급전망은 ‘안정적’으로 부여했다.

한신평에 따르면 현대로템은 지난해 연결 영업손실 1962억 원, 당기순손실 3029억 원이 발생했다. 당기순손실이 자본 규모를 축소시켜 부채비율이 2017년 말 187.9%에서 2019년 3월 말 268.6%로 확대됐다.

동사의 신용등급에는 계열의 유사시 지원가능성에 따른 한 단계 상향(1 Notch Uplift)이 반영돼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우수한 대외신인도와 지원여력, 동사와의 규모 및 신용도 격차, 계열사와의 영업적 관계 등을 고려할 때, 동사에 대한 높은 유사시 지원가능성이 인정된다는 설명이다.

한신평은 실적 회복 및 수익성 안정화와 자구안, 재무구조 개선 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