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뉴보텍, ‘붉은 수돗물’ 해결 정부 노후 인프라 32조 투입 ‘강세’
입력 2019-06-18 13:27

뉴보텍이 붉은 수돗물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소식에 강세다.

18일 오후 1시 26분 현재 뉴보텍은 전일 대비 235원(14.60%) 오른 1845원에 거래 중이다.

정부는 점차 낡아가는 기반시설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2023년까지 매년 8조 원씩 총 32조 원이 투입하는 등 ‘지속가능한 기반시설 안전강화 종합대책’을 확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국비는 20조원이 투입되며, 그외 공공과 민간이 12조원을 부담할 예정이다. 중대형 사회간접시설(SOC)과 상하수도 등 공공이 관리하는 시설물뿐 아니라 통신구·가스관 등 그간 사각지대에 있던 민간 관리 시설물에 대한 가이드라인도 마련해 일관된 관리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뉴보텍은 환경관련 배관제(플라스틱 상하수도관) 및 그 부속자재의 제조, 판매업을 하고 있다. 상하수도관, 빗물저장시설 등이 주요제품이며 상하수도관 정비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주요제품인 ‘고강성 PVC 이중벽 하수관’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