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주택 거래량 3개월째 증가…5월 매매 8천건 넘어서
입력 2019-06-17 11:00   수정 2019-06-17 15:01

(자료=국토교통부)

얼어붙은 서울 주택 거래량이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5월 주택 매매 거래량은 5만7103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 6만7789건과 5년 평균(8만6037건)보다 각각 15.8%, 33.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5만7025건)보다는 0.1% 증가했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2만6825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3.5%, 지방(3만277건)은 7.5% 감소했다. 서울(8077건)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1% 감소했지만 전월보다는 16.7% 증가했다. 전월 대비로는 2월(4552건) 이후 3개월째 상승세다.

아파트 거래량(3만5710건)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5.0%, 그 외 거래량(2만1393건)은 17.1% 감소했다.

5월 확정일자 기준 전월세 거래량은 15만8905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14만8835건)보다 6.8%, 5년 평균(13만7451건)보다 15.6% 증가했다. 전월(16만1744건)보다는 1.8% 감소했다.

지역별로 수도권 거래량(10만4633건)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5.0%, 지방(5만4272건)은 10.4% 늘었다. 서울은 4만9524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0% 증가했지만 전월보다는 4.8% 감소했다.

임차유형별로 전세 거래량(9만5605건)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7.6% 늘었고, 월세(6만3300건)는 5.6% 증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