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환율 전망] 원달러, FOMC 앞두고 보합...“금리 인하 신호 주목”

입력 2019-06-17 08:40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19-06-17 08:35)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출처=뉴시스)

이번 주(5월 7일~10일) 외환시장에서는 원달러 환율이 주요 글로벌 이벤트를 앞두고 보합권 등락을 이어갈 전망이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17일 “이번주 예정된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확인하고 가려는 심리로 보합권 내 등락을 보일 것”이라며 “정책금리는 현 2.25∼2.50%로 동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이번 회의에서 시장의 관심은 연준이 금리 인하에 대한 신호를 줄지 여부에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파운드화와 유로화 등 주요 통화들은 달러 대비 약세를 보일 전망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달러화는 파운드화 유로화 약세 여파로 여타 환율에 대해 강세를 보였다”며 “여기에 FOMC, G20 회의를 앞둔 점도 강세 요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반면 파운드화는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영국 총리 선출을 위한 1차 표결에서 1위를 기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약세를 보였다”며 “유로화는 이탈리아 재정을 둘러싸고 EU(유럽연합)와의 마찰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 부각되며 달러 대비 약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2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 3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속보 17~18일 전국 요양병원 점검…코로나19 예방조치
  • 2
    기생충, ‘오스카 효과’...북미서 주말 티켓 판매 234% 증가
  • 3
    속보 특별입국절차 여행 이력 있으면 요양병원 업무배제 권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