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축전염병 예방 선봉' 농식품부 방역정책국, 정규 조직 됐다
입력 2019-06-16 11:00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세종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9 농림축산식품부 업무보고를 마친 후 방역 상황실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2018.12.18.(뉴시스)
가축전염병 예방 정책의 선봉 역할을 한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이 정규 조직으로 상설화된다.

16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최근 '신설기구 평가 심사위원회'를 열고 농식품부 방역정책국과 축산환경복지과, 김해·춘천·제주 가축질병방역센터을 정규화하기로 했다.

방역정책국은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전염병 예방과 수의 정책 등을 맡는 방역 정책 컨트롤타워다. 해마다 가축전염병 피해가 그치지 않자 2017년 8월에 2년 한시 조직으로 설치됐다.

이번에 방역정책국이 정규 조직으로 격상된 것은 그간 방역 분야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냈기 때문이다. 방역정책국이 설치되기 직전인 2016년 고병원성 AI가 421건이나 발생했지만 지난겨울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같은 기간 구제역 발생도 21건에서 세 건으로 줄었다.

농식품부에선 "관계부처, 유관 방역기관과의 원활한 협조 등 체계화된 방역 체계를 구축해가고 있고, 방역정책국이 그 중심에서 역할을 수행했다"며 "예찰 강화 등 선제적 예방조치 실행, 발생 시 신속하고 과감한 조치를 취하고 평시에는 법과 제도를 지속 보완함으로써 방역 추진 여건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방역정책국 앞에 놓인 과제는 녹록지 않다. 특히 농식품부에선 북한까지 퍼진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 것을 현재 방역정책국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로 꼽고 있다.

농식품부 측은 “이번 방역정책국 정규화를 계기로 더욱 가축 질병 예방과 질병 발생 시 조기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다짐의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