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선위 “파미셀, 회계처리기준 위반으로 제재”

입력 2019-06-14 14:00

제보하기

파미셀은 증권선물위원회 감리 결과, 개발비 손상차손 미인식 등 회계처리기준 위반으로 담당 임원의 해임 권고 등 제재를 받았다고 14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감리 지적사항에 대해 “지난 2015년에 사실상 개발 활동이 중단된 프로젝트 관련 개발비(약 119억 원 규모)를 2015년도 손상으로 인식하지 않고, 2017년에 손상이 발생한 것으로 회계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에 따라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증권발행제한 4개월 △감사인 지정 2년 △담당 임원 해임 권고 △감사 해임 권고 △시정 요구 조치를 받았다고 전했다.

다만 “감리 지적사항과 관련해 현재 재무제표에 반영해야 할 추가 손실 금액은 없다”며 “앞으로 회계 투명성을 제고하고 내부 감시장치를 강화해 동일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에스엔텍비엠, 김정오 사외이사 중도퇴임
  • 2
    키위미디어그룹, 완전 자본잠식 해소 자료 제출
  • 3
    KPX생명과학, 양준영ㆍ이기성 각자대표체제 변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