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노르웨이, 수소 에너지·조선 분야 협력 강화

입력 2019-06-13 17:56

제보하기

▲북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총리 관저에서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 전 인사를 하고 있다.(오슬로/연합뉴스)
한국와 노르웨이가 미래 산업 육성과 한반도 평화 정착에 협력키로 했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슬로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과 솔베르그 총리는 전통적 협력 분야인 조선·해양, 북극 연구는 물론 과학·기술, 방위산업 등으로 협력의 폭을 넓혀 가기로 했다. 특히 ‘수소 에너지 협력 MOU’를 맺고 수전해 기술(물을 전기로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과 액화 수소 선박 등 수소 경제 구축을 위한 기술 기반 구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일찌감치 수소 충전망 구축과 수소차 보급에 나선 노르웨이는 수소 산업 강국으로 꼽힌다. 조선 분야에서도 이번 국빈 방문 기간 동안 친환경 선박과 자율주행 선박 등 미래형 선박 상용화 등의 협력을 약속한 양해각서(MOU) 7건을 맺었다.

문 대통령과 솔베르그 총리는 정상회담 직후 체결된 ‘한·노르웨이 사회보장협정’을 통해 복지 분야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사회보장협정은 사회보장보험료 이중 납부 방지 등 파견 근로자의 연금수급권을 보호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양국 정상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솔베르그 총리에게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르웨이의 지지에 감사를 표하면서 최근 정세와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정책’을 소개했다. 이에 솔베르그 총리는 “한반도 항구 평화 구축 과정에서 기여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2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 3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이준구 교수 “집값 전쟁 유일한 방법은 임대사업자 등록제 폐지”
  • 2
    속보 17~18일 전국 요양병원 점검…코로나19 예방조치
  • 3
    기생충, ‘오스카 효과’...북미서 주말 티켓 판매 234% 증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