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스공사, 지역사회 '범죄 피해자 돕기'에 1000만원 지원
입력 2019-06-13 13:34
안산상록경찰서에 범죄 피해자 지원금 전달

▲황동안 한국가스공사 경기지역본부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모상묘 안산상록경찰서장(오른쪽에서 네번째) 등이 11일 범죄 피해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찰영을 하고 있다.(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 경기지역본부는 11일 안산상록경찰서와 범죄 피해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지원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황동안 가스공사 경기지역본부장과 모상묘 안산상록경찰서장을 비롯한 양 기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가스공사 경기지역본부는 2016년부터 매년 안산상록경찰서·한국피해자지원협회와 함께 경제적·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범죄 피해자의 인권보호와 원상회복을 돕기 위한 사회공헌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총 41명이 지원을 받았다.

황동안 가스공사 경기지역본부장은 “앞으로도 공익기업으로서 범죄예방 등 안전하고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