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 에콰도르 戰, 도움-득점 '천상의 앙상블'…"아무도 몰랐다"
입력 2019-06-12 10:54

대한민국, 에콰도르 꺾고 결승行

대한민국 에콰도르 전 결승골 세트플레이 빛나

(출처=SBS 방송화면 캡처)

대한민국 대 에콰도르 간 U20 준결승전에서 그야말로 천상의 앙상블이 이뤄졌다. 이강인의 도움과 최준의 득점으로 연결된 이날 결승골 얘기다.

12일(한국시각)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U-20 월드컵 준경승전이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전반 38분 선제골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에콰도르를 압박하고 승리에 청신호를 켰다.

대한민국이 승기를 잡은 해당 골은 이강인과 최준의 합작품이었다. 프리킥 찬스 상황에서 이강인은 볼로 쇄도하며 직접 슈팅을 노리는 듯한 자세를 취하다가 돌연 최준에게 패스해 에콰도르 수비진을 무너뜨렸다. 예기치 못한 세트플레이에 중계 카메라마저 흔들리는 장면도 포착됐다.

한편 대한민국은 에콰로드를 꺾고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치르게 된다. 당일 오전 1시 우츠 스타디움에서 치러지는 결승전은 SBS를 통해 중계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