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한·핀란드 공동 벤처투자펀드 조성…스타트업과 경제협력 강화”
입력 2019-06-11 20:36
‘2019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참석…“핀란드와 함께 혁신·포용 이루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현지시간) 헬싱키 파시토르니 회관에서 열린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의 혁신성장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헬싱키/연합뉴스)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한국은 핀란드에서 배우고, 핀란드와 함께 ‘혁신’과 ‘포용’을 이루고자 한다”며 “한국이 가진 ‘평화와 공동번영’의 꿈에도 핀란드가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헬싱키 파시토르니 회관에서 열린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의 혁신성장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양국의 협력이 혁신을 통해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이라면서 스타트업과 경제협력의 세 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도전과 혁신이 충만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어제 양국은 ‘중소기업, 스타트업, 혁신 분야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고, 핀란드에 ‘코리아 스타트업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늘 양국 공공기관은 ‘공동 벤처투자펀드 조성 등에 관한 MOU’도 체결할 것”이라며 “앞으로 공동투자 펀드가 조성되면, 양국 스타트업의 협력을 위한 자금조달에도 물꼬가 트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을 대표하는 스타트업 축제 역시 함께할 것”이라며 “올해 11월 한국에서 스타트업 축제 ‘컴업(ComeUp)’이 개최되는데 핀란드의 ‘슬러시’와 협력해 양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함께 경험하고 배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스타트업 지원 공공기관인 비즈니스 핀란드와 한국의 창업진흥원, 코트라가 함께 스타트업 발굴과 상호 인적교류에 협력하기로 했다”며 “양국 민간단체인 알토이에스와 코리아스타트업 포럼도 스타트업 관련 노하우를 공유하고 협력할 것이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양국은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양국은 어제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MOU’에 합의해 양국이 함께 강점을 가진 5G, 인공지능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피력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한 한국과 세계 최초로 6G 통신망 연구에 착수한 핀란드는 더없이 좋은 협력 파트너”라며 “양국 간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어제 ‘차세대 통신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11일 오전(현지시간) 헬싱키 파시토르니 회관에서 열린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헬싱키/연합뉴스)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문 대통령은 산학연 협력도 중요하다면서 “‘오타니에미 산학연 단지’와 한국의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자매결연을 맺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며 “양국 산학연 단지 간 협력을 통해 원천기술에서부터 상용화, 세계시장 공동 진출에 이르기까지 포괄적인 협력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창의적 인재육성을 위한 ‘교육 협력’과 고령사회 적응을 위한 ‘헬스케어 협력’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양국 정부는 어제 핀란드의 탤런트 부스트와 연계해 한국 청년 인재의 핀란드 진출을 지원하는 ‘한·핀란드 인재교류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우수한 청년 인재의 진출은 핀란드 경제에 도움이 되면서, 한국에게도 스타트업 노하우를 익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 유망 산업인 헬스케어’ 분야 협력을 위해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국은 ‘헬스케어 산업협력 MOU’를 체결했다”며 “5G 기술을 응용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협력은 양국 국민의 건강을 지킬 뿐 아니라 세계시장 공동 진출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한반도 평화를 통해 유라시아 대륙, 북유럽까지 교류하고 협력하고자 한다”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이뤄지면, 양국 간 경제협력도 무궁무진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손은 차갑게, 가슴은 따뜻하게’라는 핀란드 속담을 인용하면서 “뜨거운 열정을 품고 있으면서 차분하게 실천하는 핀란드의 모습을 잘 나타내 주고 있다”며 “이러한 행동과 마음으로 핀란드는 ‘혁신’과 함께 ‘포용’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국정부도 혁신 창업국가를 지향하고 있다”며 “중소벤처기업부를 신설하고, 제2 벤처 붐 확산 전략을 마련해 추진하는 등 스타트업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지난해 세계은행이 발표한 창업환경 순위에서, 한국은 전 세계 190개국 중 11위, 아시아 국가 중 2위를 기록했다”며 “신설 법인 수와 신규 벤처투자액도 사상 최고치를 달성해 전국 280여 개 대학, 5천여 개 창업동아리와 4만여 명의 예비 청년 창업가들이 창업의 꿈을 키워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