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 공식입장→빅뱅 팬들은 분노 "지드래곤 놔둬라"

입력 2019-05-31 14:02수정 2019-05-31 14:24

제보하기

배우 이주연과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이 네 번째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이주연 소속사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주연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31일 "(이주연 지드래곤)열애설과 관련해서는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라고 말을 아꼈다. 지드래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번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주연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드래곤과 셀카 영상을 올렸고, 이내 삭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이주연과 지드래곤은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슴 분장 효과를 적용한 뒤, 친밀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당 영상의 캡처본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급속도로 퍼지며 열애 의혹이 제기됐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이번까지 네 번째다.

앞서 2017년 10월 영상 합성 애플리케이션 '콰이'로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영상을 공개됐다. 같은 해 11월에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같은 장소에서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모습이 전해졌다.

또 두 사람은 같은 장소로 추정되는 곳에서 찍은 사진들을 각자 SNS에 올려 의혹이 증폭되기도 했다.

2018년 1월에는 연애 매체의 보도로 열애설이 재점화됐다. 당시 매체는 이주연과 지드래곤이 각각 다른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 서귀포에서 만나 여행을 즐겼다며 열애 중이라도 보도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이 또 불거지자 일부 빅뱅 팬들은 이주연을 향해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빅뱅 팬들은 이주연의 SNS을 찾아 댓글로 이주연 행동에 비난을 보내고 있다.

빅뱅 팬들은 "지드래곤 오빠를 놔둬라", "티 내고 싶어서 그러냐", "지드래곤도 실망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드래곤은 지난해 2월 27일 입대했으며 전역일은 오는 11월 26일로 예정돼 있다.

이주연은 2009년 애프터스쿨 싱글 앨범 'New Schoolgirl'으로 데뷔한 뒤, 연기자로 전향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390원 민생라면 이어 650원 짜장라면도 등장
  • 2
    부산, 코로나19 확진자 16명…하루 새 11명 급증 “8명 온천교회와 연관 있어”
  • 3
    코로나19 업종 불문 전방위 공습

사회 최신 뉴스

  • 1
    병무청, 전국 병역판정검사 2주간 잠정중단..."상황 보며 재개"
  • 2
    속보 병무청 "전국 병역판정검사 2주간 중단"
  • 3
    대구ㆍ경북 '코로나 19' 확진자 500명 육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