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서울병원, 국제진료센터 개소…본격 해외 환자 유치 나서

입력 2019-05-28 09:13

제보하기
외국인 환자 코디네이터 충원, 전용 대기공간·상담실 확충

▲ 문병인 의료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대서울병원)
이대서울병원이 국제진료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외국인 환자 유치 및 진료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7일 열린 개소식에는 문병인 이화의료원장,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 백남선 이화의료원 국제의료사업단장 등 병원 관계자와 문홍선 강서구 부구청장, 임영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외국인환자유치사업단장, 이화여자대학교 천미현 국제교류팀장님 등 외부 관계자가 참석해 개소를 축하했다.

문병인 의료원장은 “이대서울병원 국제진료센터는 외국인 환자에게 신속하고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접근이 쉬운 본관 1층에 마련하였고 예약부터 진료, 검사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용 상담실을 갖추고 외국인 환자 대기 공간을 확충했다”며, “의료관광 미라클메디 특구인 강서구와 함께 외국인 환자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의료기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휘성 CCTV 공개에 과거 불면증 발언 '재조명'…'에이미 폭로' 다시 보니

기업 최신 뉴스

  • 1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중기대표ㆍ기업부설연구소장 '코로나19' 협의
  • 2
    정병선 과기정통부 차관, '코로나19' 치료 한국원자력의학원 현장 격려
  • 3
    최기영 장관, 홈쇼핑 업계와 '코로나19' 중소기업 피해지원 협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