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은, 관세율 25% 인상 중국의 대미수출 감소폭 클 듯
입력 2019-05-26 12:00
저가 소비재 비중 높아 가격 전가 커..1~2차 관세부과 후 6개월간 수출 23.8% 감소

(상하이/AP연합뉴스)
미국의 대중국 관세율 인상으로 중국의 대미수출 감소폭이 클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과거 1·2차 품목에 대한 25% 관세부과 사례를 감안할 경우 이번 관세 인상에 따른 중국의 향후 대미 수출 감소폭은 상당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 1·2차 품목 25% 관세부과 이후 6개월간 중국의 대미수출은 23.8% 감소했으며, 3차 품목 10% 관세부과 이후 6개월 감소폭도 7.2%를 기록했었다.

앞서 10일 미국은 2000억달러 규모의 3차품목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다. 다만 실제 적용은 선적기준이어서 중국 선박이 미국에 도착하는 시간을 감안하면 발효일(10일) 보다 3~4주 늦어질 전망이다.

미국은 지난해에도 세차례(7월6일, 8월23일, 9월24일)에 걸쳐 대중국 관세율을 인상한 바 있다. 1·2차에서는 500억달러 수입품에 25%의, 3차에서는 2000억달러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했었다.

(한국은행)
이번 추가 관세 부과품목은 1·2차 품목에 비해 가격에 민감한 저가 소비재 비중이 높다. 이들 소비재 품목의 경우 이익률이 낮아 관세 인상이 그대로 가격에 전가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한은측 분석이다.

관세 부과에 맞서 중국이 위안화 환율을 끌어올리기도 마땅치 않다. 위안화 환율상승시 대규모 자본유출에 대한 우려가 확대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정기 한은 중국경제팀 과장은 “작년 1·2차 관세부과시 보다 영향이 더 클 가능성이 높다”며 “미중 무역협상 자체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모른다는 점에서 불확실성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