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장관 "한미정상통화유출 의도적…엄중한 문책할 것"
입력 2019-05-25 16:06

▲강경화 장관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연합)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주미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한미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을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사건에 대해 의도적인 유출로 보인다며 철저한 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프랑스 파리 출장을 마치고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강 장관은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여러가지 1차적인 조사를 봤을 때 의도가 없이 그랬다고는 보기 어렵다"며 "조사결과에 따라 엄중한 문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해당 외교관의 행위에 공익적 성격이 있다는 주장이 자유한국당 측에서 나오는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대답했다.

강 장관은 앞서 24일(현지시간) 주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한국대표부에서 한국언론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용납할수 없는 일"이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엄중문책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