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미국의 대중 관세, 전적으로 미국 수입업자들 부담”

입력 2019-05-24 13:37

“미중 소비자들이 명백한 ‘패자’”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관세 부담이 전적으로 미국 수입업자들에게 돌아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은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미국의 관세 인상 조치가 의도하지 않은 대상을 해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지난해 7월 340억 달러와 8월 160억 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매긴 뒤, 지난 10일 200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역시 10%에서 25%로 인상했다.

IMF는 연구 결과 “중국산 수입품의 관세 이전 가격은 거의 변하지 않았고, 관세 부과 이후의 수입 가격은 관세 규모에 따라 대폭 상승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중국의 수출업체에 관세를 부과하고자 했지만, 결과적으로는 미국의 수입업자들이 관세 부담을 지게 됐다는 뜻이다.

IMF 보고서는 “미중 무역 분쟁으로 인한 ‘패자’는 명백히 미국과 중국의 소비자들”이라고 강조하며 관세 인상이 경제 성장 둔화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지금까지 세계 경제 성장에 미친 영향은 미미했지만, 최근의 관세 인상은 기업 및 금융 시장 심리에 상당한 타격을 줬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대중 관세 인상으로 매년 1000억 달러의 이익을 얻는다고 주장해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수미 아들, 아이스하키 선수→사업→서효림과 열애…“어린 시절 때리며 키웠다”
  • 2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골수 공여자 등장에 백혈병 완치 희망…골수 이식 무엇?
  • 3
    ‘살림남2’ 김승현, ‘알토란’ 작가와 결혼 임박…딸 수빈의 반응은? “내가 있으면 이상하니까”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한미 산업협력대화 개최…재생‧수소에너지 협력 논의
  • 2
    문재인 대통령 스페인 국왕 환영 만찬...”건설, 인프라 등 제3국 공동진출 확대”
  • 3
    존슨 영국총리, 야당 대표 만나 브렉시트 법안 의사일정 논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