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마트 "베네수엘라 갈치 마리당 9800원"
입력 2019-05-23 09:21

(사진제공=이마트)

세네갈 수입 갈치를 판매하던 이마트가 이번엔 베네수엘라 갈치 판매에 나선다.

이마트는 23일부터 29일까지 1주일간 베네수엘라산 수입 갈치(해동)를 마리당 큰 크기는 1만5800원, 특대 크기는 9800원에 판매한다. 삼성카드로 구매 시 40% 할인한 9480원, 58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가 주요 갈치 수입국을 세네갈에서 베네수엘라로 바꾼 이유는 어획량 감소 및 중국 내 갈치 수요 증가로 세네갈 갈치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이마트는 지난해 11월 이후 세네갈 갈치 판매를 중단했고, 올해 1분기 국내 세네갈 갈치 수입량도 지난해 1분기의 1/5 수준으로 급감했다. 반면, 베네수엘라 갈치의 경우 매년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현재 세네갈 갈치보다 20% 이상 저렴한 시세를 보인다.

이에 이마트는 지난달 베네수엘라 갈치를 처음으로 테스트 판매했고, 소비자 반응이 좋아 23일부터 1주일간 7억 원 물량의 베네수엘라 갈치 행사를 선보인다.

이마트 이홍덕 수산팀장은 “수산물의 경우 어종별로 매년 산지 시세가 변하기 때문에 저렴하면서도 좋은 품질의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수산물 수입 산지를 다변화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