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중공업ㆍ대우조선 노조, 상경집회서 경찰과 충돌
입력 2019-05-22 21:07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상경 투쟁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현대중공업 소속 조합원 2명이 경찰에 연행됐고, 경찰 여러 명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양사 노조원 1000여 명은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과 대우조선해양 인수ㆍ합병에 반대하며 상급단체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노총) 금속노조와 함께 서울 다동 대우조선 서울사무소 앞에서 매각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들 노조는 “물적분할로 현대중공업은 7조 원에 달하는 부채를 떠안아 빈 껍데기로 전락한다”며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도 조선업 생태계를 파괴하고, 구조조정을 동반한다”고 주장했다.

양사 노조는 지난 3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 발표부터 구조조정으로 인한 고용불안을 이유로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노조는 물적분할 임시주주총회가 열리는 오는 31일까지 파업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KDB산업은행이 보유한 대우조선해양의 지분을 인수하기 위해 현재의 회사를 한국조선해양(존속회사)과 현대중공업(신설회사)으로 분할하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국조선해양이 산업은행으로부터 대우조선의 지분을 출자받아 인수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