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이코노미 플러스석' 폐지

입력 2019-05-22 18:08

제보하기
특정 기종만 제한적으로 도입 운용, 내달 10일부터 해당 등급 없애기로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이코노미 플러스석'을 폐지한다.

22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내달 10일부터 이 좌석 등급을 폐지한다. 이코노미 플러스는 국내선과 국제선에서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의 중간 개념으로 통한다.

대한항공의 이코노미 플러스는 A220-300기종에만 도입돼 있다. 현재 대한항공에서 10대가 운영 중인 이 기종은 국내선과 일부 지방발 국제선 노선에서 운용 중이다.

대한항공은 작년 1월부터 A220-300 기종이 투입되는 노선에 한해 이코노미 좌석보다 앞뒤 간격이 총 10㎝(4인치) 더 긴 이코노미 플러스석을 도입해 운영해왔다. 편도 기준 국내선 1만5000원, 국제선 2∼3만 원의 추가 요금을 내면 이용할 수 있었다.

대한항공은 이코노미 플러스석의 좌석을 이코노미석으로 재배치하고, 이미 항공권을 예매한 고객들에게는 차액을 지급할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코노미 플러스석의 폐지는 기종 간 서비스 불일치에 따른 고객 불만 발생 가능성을 해소하기 위한 조처"라며 "향후 통일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돼 현장 피로도가 줄고 서비스 품질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넷플릭스, 올해 콘텐츠 구축에 20조 투자…2028년엔 30조"
  • 2
    트럼프, ‘미국 비난’ 이란 최고지도자에 “말조심하라” 경고
  • 3
    [부동산 e!꿀팁] 부동산 중개보수 현금영수증 챙기세요

기업 최신 뉴스

  • 1
    운항 정지 보잉 737 맥스, 소프트웨어 결함 추가 발견
  • 2
    기아차 노조, 2019년 임단협 잠정합의안 가결…찬성 59%
  • 3
    전국 휘발유 가격 9주 연속 상승…리터당 1571.1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