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차, 난민 어린이 축구화 기부 캠페인 개최
입력 2019-05-19 10:36

▲아제르바이잔 바쿠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왼쪽부터) 자타리 난민캠프 대표 웨드 알 쇼아므레(Waed Al Shawamreh), 기아차 유럽법인 홍보(PR) 담당 파누 바이나모(Panu Vainamo), 전 포르투갈 국가대표 데쿠(Deco), 자타리 난민캠프 대표 자닷 알 멜험(Jawdat Al Melhem), UEFA 후원 담당 기욤 사브란(Guillaume Sabran)(사진제공 기아차)

기아자동차는 UEFA 아동재단과 함께 요르단 자타리 난민 캠프의 어린이들을 위한 축구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축구화 기부 캠페인은 UEFA 유로파리그 공식 후원사인 기아차가 주최한 ‘UEFA 유로파리그 트로피 투어’ 기간 진행됐다.

기아차는 제네바를 시작으로 △세비야 △베를린 △런던 △밀란 △모스크바 △파리 △바쿠 등 유럽 전역의 8개 도시를 순회하며 남녀노소 축구팬들로부터 축구화를 기부받았다.

또한 FC포르투, FC바르셀로나, 첼시FC 등에서 활약했던 유럽 축구의 레전드 데쿠(Deco)도 UEFA 유로파 리그 결승전을 앞두고, 요르단 자타리 난민캠프의 대표들을 만나 축구화를 기부했다.

경기장, 축구공 등에 비해 축구화는 그동안 지원이 잘되지 않던 품목이라, 이번 축구화 기부 캠페인을 통해 난민 어린이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꿈을 키워갈 수 있을 것으로 기아차는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는 현재까지 700여 켤레 이상의 축구화를 기부받았으며,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 경기 이후 요르단 자타리 난민캠프에 축구화를 전달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소중한 축구화를 아낌없이 기부해주신 유럽 전역의 팬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고객들의 삶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달하는 글로벌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18/19시즌부터 20/21시즌까지 3년 동안 UEFA 유로파리그의 자동차 부문 공식 파트너로 활동한다.

특히 올 시즌에는 △UEFA 유로파리그 트로피 투어 개최 △공인구 전달 프로그램(Official Match Ball Carrier) △온·오프라인 티켓 이벤트 △대회 기간 차량 100여 대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고객들과 소통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또한 기아차는 결승전을 맞이하며 24개국 60여 명의 고객을 결승전 경기에 초대하는 ‘기아 럭키 드라이브 투 아제르바이잔(Kia Lucky Drive to Azerbaizan)’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축구 팬들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