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시간 넘는 수도권 출퇴근 시간 줄어들까"…광역교통체계 개편 착수
입력 2019-05-15 11:00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 2020년말 최종 확정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개선을 위한 로드맵이 만들어진다. 그간 원활히 추진되지 못한 간선급행버스체계(BRT)ㆍ환승센터 사업 발굴 및 추진전략을 제시해 혁신적 광역교통체계 개편을 위한 추진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수도권 출퇴근 시간(평균 1시간 21분)이 줄어들지 주목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대도시권의 만성적 교통난과 출퇴근 불편 해소를 위해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2021~2040년)‘과 이를 실행할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021~2025년)‘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고 15일 밝혔다.

대도시권 최상위 종합교통계획인 제2차 광역교통기본계획(2021~2040년)은 대도시권의 교통현황 및 문제점을 분석하고 장래 교통여건 변화를 전망해 광역교통정책의 비젼·목표 및 추진전략을 마련한다.

기본계획의 5년 단위 실천계획인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2021~2025년)은 권역별 교통량 및 통행시간을 분석해 광역교통축을 선정하고 혼잡도 개선을 위한 광역교통시설 확충 및 운영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대광위는 계획의 객관성과 효율성을 확보하기 위해 권역별 지자체 설명회 및 공청회 등을 개최해 유관기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광역교통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은 5월 말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에 계획안을 마련하고 하반기에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말 최종 확정하게 된다.

대광위는 이번 중장기 광역교통계획 수립 용역을 통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정책의 로드맵을 완성하고 광역교통 핵심축을 선정해 권역별 광역교통 혼잡완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그간 원활히 진행되지 못했던 BRT·환승센터 사업 발굴, 광역버스 운영과 관련된 공영차고지, 회차시설 및 환승정류장, 운전자 휴게소 등에 대한 지원방안도 함께 제시해 혁신적 광역교통체계 개편을 위한 추진동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손덕환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과장은 “광역교통계획이 단순 법정계획 수립에 그치지 않고 대도시권의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광역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지자체와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강화, 권역별 교통특성이 고려된 보다 실효적인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