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리브영 "선물도 '개성'ㆍ'실용' 시대...5월 이색 상품 매출 200% 쑥"
입력 2019-05-15 10:31

▲14일 올리브영 명동본점을 방문한 고객들이 선물을 고르고 있다. (사진제공=올리브영)

‘실용’과 ‘개성’을 키워드로 선물을 구매하는 사람이 늘면서 이색 상품 매출이 크게 뛰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국내 대표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은 지난 5월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주요 이색 상품 매출이 전월 동기간 대비 약 200% 급증했다고 15일 밝혔다. 차량용 방향제는 265%, LED 마스크를 비롯한 뷰티 디바이스는 215%, 마사지 크림은 168%, 휴대 마사지기는 129% 매출이 각각 늘었다.

앞서 올리브영은 가정의 달을 맞아 이색 선물 상품군을 대폭 확대하고 300여 종의 선물 아이템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그중에서도 피부에 패드를 붙여 사용하는 휴대 마사지기나 일상 속에서 가볍게 셀프 마사지를 즐길 수 있는 마사지 크림, 피부 관리를 돕는 뷰티 디바이스, 운전자 맞춤형 차량용 방향제 등 선물의 고정관념을 깬 독특한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대표적인 가정의 달 선물로 꼽히는 기초 화장품 세트와 건강기능식품도 각각 전월 대비 118%, 92%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며 여전한 강세를 보이고 있다. 기본적인 스킨로션 2종 세트보다 에센스를 중심으로 구성한 단품 기획 세트 상품 매출이 더욱 두드려졌으며, 올해는 종합비타민보다 오메가3, 루테인 등 기능별 건강기능식품을 더욱 많이 찾는 추세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해 가정의 달에는 선물을 구매할 때 ‘실용’과 ‘개성’을 중시하는 2030세대가 늘면서 선물로 꾸준히 인기인 기초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외에도 새롭고 독특한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