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스 파업' 막바지 협상 중…서울·경기 등 7곳
입력 2019-05-14 21:25   수정 2019-05-14 21:26

버스 파업 최종 협상 시한이 초읽기 수순에 들어간 가운데 14일 밤늦게까지 전국 곳곳에서 버스 노사가 막바지 협상을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초 버스노조가 파업결의를 한 전국 11개 지역 중 4곳이 파업을 철회하면서 현재 7곳에서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대구·인천·광주·충남 등이 파업을 철회했으며 서울, 경기, 부산, 대전, 울산, 경남 창원, 충북 청주, 전남 일부 지역은 여전히 논의 중이다.

서울과 부산·울산 등지에서는 이날 오후부터 노사가 테이블에 마주 앉아 길게는 6시간 넘게 협상 조건을 놓고 밀고 당기기를 거듭하고 있다.

경기지역 버스노조의 경우 오후 10시부터 막바지 협상에 들어간다. 전남의 경우 18곳 지역 중 13곳이 협상에 타결했지만 5곳은 여전히 파업 논의가 진행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