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중 관세 보복 점입가경...美, 6월 말 3000억 달러어치 중국산에 관세 공식화
입력 2019-05-14 08:58
6월 말 약 3800개 품목, 3000억 달러 규모 관세 부과

▲미국이 6월 말 25% 관세를 부과할 예정인 중국산 제품 중 아이폰이 금액상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베이징/AP뉴시스

미국과 중국의 관세 보복이 점입가경이다. 미국 정부가 6월 말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최대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13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2018년 3월 제재 표명 이후 미국의 네 번째 대중 관세 부과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6월 말 대중 관세 부과를 위한 공식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관세 부과 품목은 약 3800개로 3000억 달러 규모다. 애플의 아이폰 등 휴대전화가 432억 달러로 가장 많고, 노트북 375억 달러 순이다. 의류 등 소비재도 많이 포함됐다. 생활과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큰 일부 의약품이나 희토류는 제외됐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했다. 다만, USTR은 발동 전까지 산업계의 의견을 청취한 후, 제외 품목을 늘리거나 세율도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번 조치는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네 번째 관세 부과에 해당한다. 2018년 3월 대중 제재를 표명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같은 해 7월 34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800개 품목에 25% 추가 관세를 첫 번째로 부과했다. 8월에 두 번째로 160억 달러를 추가했고 9월에 세 번째로 2000억 달러어치 5700개 품목에 10% 관세를 추가했다. 지난 10일에는 10% 관세율을 25%까지 올렸다. 여기에 더해 6월 말 네 번째 관세 추가가 이뤄지면 사실상 거의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가 매겨지는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분석했다.

나아가 네 번째 관세 부과는 여러 측면에서 이전과 다른 의미를 갖는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평가했다. 우선, 휴대전화 등 첨단기술 제품이 대거 포함돼 국제 공급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첨단기술 제품은 일본을 포함해 전 세계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장난감과 의류 등 소비재가 40%를 차지한다는 점도 주목된다. 그 여파로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70%를 차지하는 개인 소비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중국의 보복 관세에 이어 미국이 또 다시 추가 관세를 공식화하면서 세계 경제도 흔들리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는 무역 전쟁이 심화하면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최대 0.6%p, 중국도 1.5%p 하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세계 경제의 양대 엔진이 식으면 세계 경제도 빠르게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