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인, 나이 37세 '노산'이지만 괜찮아…"딸 하나에 아들 하나 더"

입력 2019-05-13 16:30수정 2019-05-13 16:39

한가인 득남, 아이와 산모 모두 건강

한가인, 1남 1녀 엄마 됐다

(뉴시스)

배우 한가인이 두 아이의 엄마가 됐다. 노산에 해당하는 나이에도 딛고 건강한 아들을 낳았다.

13일 한가인 소속사에 따르면 한가인이 이날 오후 2시쯤 아들을 출산했다. 37살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이뤄진 출산은 순조롭게 진행돼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는 후문이다.

이로써 한가인은 딸 하나와 아들 하나를 나란히 둔 엄마가 된 모양새다. 지난 2005년 연정훈과 결혼해 12년 만인 2017년 첫 딸을 얻은 데 이어 또다시 경사를 맞게 된 것.

한편 한가인의 임신 소식은 이미 지난해 남편 연정훈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 당시 연정훈은 "내년 새로운 가족을 맞이한다"라면서 "씩씩하고 건강하게 태어나 행복하게 잘 지내길 바란다"라고 밝힌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사회 최신 뉴스

  • 1
    브라이언이 본 환희 여자친구들 “나는 심플하지만…”
  • 2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3
    후발주자보다 뒤처진 대도서관? 수십억vs수백억 차이나는 이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