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더 뉴 트랙스 앞세워 게릴라콘서트

입력 2019-05-10 10:28

한국지엠(GM)이 주력 SUV를 앞세워 로드 마케팅에 나선다.

10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쉐보레 더 뉴 트랙스의 광고 모델 '마미손'과 함께 11일과 18일 각각 서울 종로 익선동과 마포구 홍대 일대에서 '게릴라 콘서트'를 연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광고에 담긴 트랙스의 감성을 20∼30대 젊은 고객들이 즐겨찾는 소위 '핫플레이스'에서 현장감 있게 전달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콘서트 장소에 트랙스가 전시되고 '포토 존', 즉석에서 사진을 인화해주는 '블라블라 해시태그 포토 이벤트'도 함께 열린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자헛멜론티켓', 오퀴즈 천만원이벤트 등장…"피차헛 치즈 토핑 추가 할인 가격은?"
  • 2
    채민서, 4번째 음주운전→사과…'윤창호법' 적용은?
  • 3
    토트넘, 왓포드와 1-1 무승부…손흥민 후반전 교체 투입

기업 최신 뉴스

  • 1
    LG전자, 인공지능 전문가 첫 선발… 핵심 솔루션 개발 및 사내 멘토 활동
  • 2
    CU, 지역사회와 해양쓰레기 수거에 '구슬땀'
  • 3
    삼양그룹, 창립 95주년 기념 산행 실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