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합] 삼성전자, 6400만 화소 이미지센서 공개…소니 넘본다
입력 2019-05-09 14:40
업계 모바일 이미지센서 중 가장 높은 화소…하반기 양산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6400만 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를 선보이며 시스템 반도체 강화에 속도를 낸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을 전기적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다.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133조 원을 투자해 집중 육성하는 시스템 반도체 중 하나다.

삼성전자는 9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설명회를 열고, 0.8㎛(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초소형 픽셀을 적용한 초고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6400만 화소)’과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4800만 화소)’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 출시로 0.8㎛ 픽셀 이미지센서 라인업을 2000만 화소부터 3200만 ·4800만· 6400만 화소까지 확대했다.

최신 모바일 기기는 전면을 스크린으로 가득 채운 ‘풀 스크린’과 여러 개의 카메라를 장착한 ‘멀티 카메라’ 트렌드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작은 칩 크기로 고화소를 구현할 수 있는 초소형 픽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는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라인업 중 가장 작은 픽셀 크기인 0.8㎛의 픽셀을 적용하고 고화소를 구현해 이런 트렌드에 최적인 제품이다.

6400만 화소의 ‘GW1’은 업계 모바일 이미지센서 중 가장 높은 화소의 제품이며, 4800만 화소인 ‘GM2’는 크기가 작아 활용처가 넓은 점이 특징이다.

이 두 제품은 빛의 손실을 줄이는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로 색 재현성을 높였으며,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켜 감도를 4배 높이는 ‘테트라셀’ 기술도 적용돼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9일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열린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설명회'에서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사업팀장 박용인 부사장이 이미지센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 삼성전자)

또 두 제품에는 빛의 양이 너무 많거나 적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색 표현력은 높이고 노이즈는 최소화하는 ‘DCG(Dual Conversion Gain)’ 기능도 적용됐다.

특히 GW1은 ‘실시간 HDR(High Dynamic Range)’ 기능도 지원해 어두운 실내나 역광 등 명암의 대비가 큰 환경에서도 풍부한 색감을 구현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를 올해 하반기에 양산할 계획이다. 특히, GW1 제품은 하반기 전략 모델인 갤럭시노트10를 비롯해 유수의 제조사 플래그십 모델에 장착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혁신 이미지센서를 앞세워 일본 소니를 제치고 글로벌 이미지센서 1위 자리에 오른다는 포부다.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이미지센서 시장에서 소니는 매출 기준 점유율 49.9%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삼성전자는 19.6%로 2위에 오른 것으로 추정된다.

박용인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모바일의 경우 전 세계 인구 3분의 1이 삼성전자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며 “현재 시장 점유율은 영속적이지 않으며 시장이 전환되는 시점이 곧 올 것이다. 충분히 자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몇 년 사이 스마트폰의 카메라는 기존 콤팩트 카메라를 대체해 우리의 일상을 생생하게 기록하고 공유하는 주요 도구가 됐다”며 “삼성의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는 많은 픽셀과 획기적인 기술로 새로운 촬영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