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오미연, 교통사고에도 치료 거부한 이유…“임신 4개월이었다”

입력 2019-05-07 21:51수정 2019-05-07 21:52

제보하기

(출처=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 방송캡처)

배우 오미연이 과거 끔찍했던 교통사고에 대해 전햇다.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데뷔 47년 차 배우 오미연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오미연은 “광고 찍고 돌아오는 길이었다.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가 났다. 이마가 다 찢어지고 코도 절단됐다”라며 “하필 안전벨트를 안 했었다. 양쪽 무릎이 다 깨졌다. 성한 것은 오른손 하나였다”라고 회상했다.

오미연은 1987년, CF 촬영 후 귀가하다 사고를 당했다. 당시 임신 4개월이었기에 치료 역시 수월하지 않았다. 얼굴에 600여 바늘을 꿰매는 대수술도 해야 했다.

오미연은 “임신 중이라 특별한 약을 쓸 수도 없었다. 전신 마취를 하는 수술을 하려면 아이를 지워야 했다”라며 “그걸 다 거부하고 자연으로 치유하느라 오래 걸렸다”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몸값 치솟는 '노원' 아파트...이번주 0.90% '쑥'

사회 최신 뉴스

  • 1
    배우 김민교 반려견 두 마리에 물린 80대 여성 숨져
  • 2
    속보 코로나19 어제 사망자 1명 늘어…총 283명
  • 3
    [1보] 코로나19 어제 63명 신규확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